PC게이머 선정 역사 속 최고의 RPG

2017.01.20 07:15


1달 전즈음에 올라온 기사이지만, 영국의 유명 게임 비평 미디어인 PC 게이머에서 역사 속 최고의 RPG를 선정했었습니다. 그 중에 흥미롭게도 울티마 시리즈가 두 편이 실려 주목을 끌었습니다. 전에 기사를 읽고 올려도 괜찮겠다 생각했는데 이래저래 게으름을 피우다보니 이제서야 올리게 되었네요. 하여튼 그 외에도 다양한 RPG 게임들이 선정되었는데, 이는 랭킹 방식이 아니고 본 블로그의 주제에 맞게끔 선정된 울티마 시리즈에 대한 기사와 설명을 올립니다. 원문은 여기서 보실 수 있습니다.


역사 속 최고의 RPG들



울티마 지하세계 : 칠흑의 심연


발매일: 1992년 | 개발사: 블루 스카이 프로덕션 (루킹 글래스 스튜디오즈)


디자이너 폴 누래스는 본래 자신들이 전통적인 롤플레잉 게임을 기초로 한 던전 시뮬레이터를 구상했습니다. 훗날 루킬 글래스 스튜디오즈가 되는 그와 그의 팀은 소위 지하세계라고 불리는 게임을 만들었습니다. 퍼즐을 풀고 NPC와 상호교류를 현실적으로 그려낸 게임이었습니다. 울티마의 개발사인 오리진 시스템즈는 위 아래로 시점을 움직이며 볼 수 있고, 1인칭 시점 전투를 가능케 하는 이 3차원 엔진에 대단히 감명을 받았고, 게임의 판권을 구입했습니다. 그 결과 어떤 얼굴없는 얼간이가 아닌, 아바타가 칠흑의 심연이 갖히게 되었다는 줄거리가 탄생했죠.


지하세계에서 등장하는 캐릭터들은 대개 적일 수도 있고, 동시에 친구일 수도 있습니다. 그걸 알 수 없다는 점이 이 게임을 사랑하게 만들었죠. 고블린이 있다고 해서 공격하는 건 나쁜 선택일 수도 있습니다. 왜냐하면 고블린은 그저 친구가 되고자 했을지도 모르니까요. 처음으로 모닥불을 피우고 옥수수로 팝콘을 만들다보면 우리만 이 오래된 던전을 탐험하는 게 아니라는 걸 알게 됩니다. 지하세계는 1992년도엔 놀라운 기술로 만들어졌지만, 지금은 그래픽이 다소 구식처럼 느껴질 지도 모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오늘날에도 칠흑의 심연을 탐험하는 그 느낌은 즐거움을 선사합니다.



울티마 7: 검은 차원문


발매일: 1992년 | 개발사: 오리진 시스템즈


수호자는 우리가 어릴 시절 마주한 가장 무서운 것 중 하나였습니다. 그의 거대하고 돌로 된 얼굴이 화면에서 나오면서 실제 음성이 흘러나오며 우릴 비웃으면 공포를 느끼면서도 더 게임을 하게끔 유혹했죠.


당시엔 엄청난 기술로 만들어진 울티마 7은 브리타니아 내에서 플레이어가 상호교류할 수 있는 자유도때문에 오랜 세월에도 불구하고 유명세를 갖고 있습니다. 거의 모든 걸 집어들 수 있고, 이야기할 수 있으며, 게임 내에서 우리가 원하는 대로 우리의 모습을 그려낼 수 있었습니다. 이런 이유로 게임을 진행이나 할 수 있나 싶지만 울티마의 이야기는 또 당신을 매료시킵니다. 처음 두 살인 사건에서 시작해 그걸 풀어나가며 브리타니아의 운명을 건 종교 전쟁으로 나아가죠. 검은 차원문에서 선보인 대화창 디자인은 오늘날에도 쓰이며, 디비니티: 원죄에도 크나큰 영향을 주었습니다. 뿐만 아니라 디비니티: 원죄는 울티마 7에서 그려낸 새로운 종교와 현존하는 종교의 갈등에 크게 영향을 받았습니다. 울티마는 의심할 여지 없이 역사 속에서 가장 전설적인 RPG 프랜차이즈 중 하나로 꼽힙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 2013 Electronic Arts Inc. All Rights Reserved.
All trademarks are the property of their respective owners.
Theme by NeoEase. Designed by TYZEN.NET. Modified by EM Hanarin. Valid XHTML 1.1 and CSS 3.